산림청, 숲 체험·교육 프로그램 개발 위한 자문단 구성

최문갑 / 기사승인 : 2021-02-26 20:30:03
+ 인쇄

산림교육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는 모습.

[대전=쿠키뉴스] 최문갑 기자 = 산림청(청장 박종호)은 ‘산림교육프로그램 인증 자문단’을 4월부터 운영한다고 26일 전했다.

자연휴양림, 수목원, 유아숲체험원 등에서 운영되고 있는 산림교육프로그램의 인증제도 활성화 및 효과적인 운영을 지원하기 위해 전문가들로 구성한다. 

산림교육프로그램 인증제도는 신청된 산림교육프로그램의 우수성·안전성 등을 심의를 통해 인증해 주는 제도로 인증자문단은 인증 신청된 프로그램의 자문, 인증심사, 사후관리를 지원한다. 

모집 인원은 총 50명 내외로 임기는 2년(2021.4.1.–2023.3.31.)이다. 자격조건은 숲해설, 유아숲체험, 숲길등산, 목재교육 등의 자격을 갖추고 해당 분야에서 5년 이상의 활동경력(프로그램 개발·운영 등)이 있는 사람이면 지원가능하다. 

자문단 신청접수 기간은 23일∼3월 15일. 지원서류를 담당자 전자우편(jun12@korea.kr)으로 제출하면 된다. 자세한 사항은 산림청 누리집 (www.forest.go.kr )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번 인증 자문단 모집은 지원자 공개모집을 통해 한층 더 공정하고 투명하게 진행될 예정이다. 구성된 자문단은 인증 심사 전 과정의 전담 지원을 통해 산림교육프로그램의 질적 확대 발판을 마련할 계획이다. 

산림청 이현주 산림교육치유과장은 “전문성을 갖춘 인증자문단 구성을 통해 공정하고 전문성 있는 산림교육프로그램 인증을 지원하고 나아가 국민들에게 양질의 산림교육프로그램이 제공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mgc1@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