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권, ‘3·1절 집회’ 철회 촉구… “국민을 향한 폭력”

조현지 / 기사승인 : 2021-02-28 16:27:06
- + 인쇄

안철수 “취지 공감하나… 빌미 줘선 안 돼”
보수단체, 집회 강행 의사… 우리공화당 “대한민국 자유 위해 집회 열 것” 

일부 보수단체가 3·1절 광화문광장 등 서울 도심 집회를 예고한 가운데 26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 도심 내 집회금지 안내문이 곳곳에 설치되어 있다.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조현지 기자 =일부 보수단체가 3·1절 대규모 집회를 예고한 가운데 정치권에서 이를 만류하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허영 대변인은 28일 논평에서 “백신 접종이 시작되며 이제 막 희망을 보기 시작했는데, 코로나 종식과 극복이라는 분수령에서 극우 보수세력의 집회 강행은 국민의 생존을 위협하는 무책임한 행위일 뿐”이라며 “전광훈 목사를 비롯한 극우 보수세력은 3·1절 집회를 즉각 철회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방역수칙을 위반하면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한다면 집회의 자유를 넘어서 국민을 향한 폭력에 불과하다는 것을 명심하길 바란다”며 “헌법이 보장한 집회의 자유도 국민을 해치는 행위까지 보장한 것은 아니다”고 경고했다.

정부를 향해선 ‘엄정 대응’을 요구했다. 허 대변인은 “가슴으로 순국선열을 기려야 할 숭고한 날이 불법 집회로 물들어선 안 된다. 국민의 생명을 위협하는 날이 돼선 안 된다”며 “정부는 불법 집회 시도를 철저히 차단해주길 바란다. 위법한 행위에 대해선 엄정하게 대응해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도 집회 자제를 촉구했다. 안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집회의) 취지에는 당연히 동의하나 집회라는 방식과 시점은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며 “만약 내일 법원이 허락하지 않은 대규모 집회가 강행되고 혹시라도 확진자가 늘어난다면 그 책임은 광화문 집회 참가자들에게 떠넘겨질 것이 명백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집회 강행은 결과적으로 문재인 정권 도우미가 되는 길”이라며 “온갖 정책실패로 곤경에 빠진 이 정권은 집회 강행을 마음속으로 크게 반기며 공격의 칼을 갈고 있을 것이다. 진정 정권 심판을 바란다면, 그들에게 단 하나의 빌미도, 한 치의 꼬투리도 줘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한편 26일 기준 서울경찰청에 접수된 3.1절 집회 신고는 약 1500건으로 이 가운데 금지 통고가 내려진 것은 102건에다. 집회 제한 기준에 맞춘 10명 미만 쪼개기 집회 신고가 다수 접수됐다.

이번 집회의 목적은 ‘정권 심판’이다. 집회를 주도하는 단체 중 하나인 우리공화당 조원진 대표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우리공화당은 3·1절 대국민총력투쟁을 통해서 대한민국과 박근혜 대통령에게 자유를 드리는 자유 혁명을 완수할 것”이라고 밝혔다.

hyeonzi@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