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軍, 시위대 ‘폭력진압’… 최소 7명 사망 추정 

조현지 / 기사승인 : 2021-02-28 21:56:15
- + 인쇄

‘세 손가락 경례’로 쿠데타에 저항하는 미얀마 시위대.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조현지 기자 =미얀마 군부의 무차별 총격으로 사망자가 급증하고 있다. 시간이 흐를수록 사망자가 늘어나고 있어 사망자 집계에 혼선이 빚어지고 있는 가운데 전국에서 최소 7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28일 현지 매체 이라와디, 다웨이워치와 연합뉴스 등의 보도에 따르면 남부 다웨이에서 경찰의 발포로 3명이 숨지고 약 40명이 부상을 당했다. 

최대 도시 양곤에서도 쿠데타 규탄 시위 참가자 한 명이 군경의 총격에 숨졌다고 로이터 통신이 의료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또 양곤에서 열린 교사들의 시위에 참가한 한 여성이 경찰의 무차별적인 진압작전 이후 심장마비로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제2의 도시 만달레이에서도 2명이 사망했다고 현지 매체들이 보도했다.

로이터 통신은 최소 7명, AFP 통신은 최소 6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보도하는 등 보도되는 사망자의 숫자는 조금씩 차이가 있다. 다만 통신반군부 시위가 시작된 이래 하루에 이처럼 다수의 사망자가 발생한 것은 이날이 처음이다.

아직 공식 집계는 나오지 않았지만 여러 도시에서 더 많은 시민들이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 

미얀마 시민들은 SNS(소셜미디어)를 통해 20~21명 가량의 사망자가 발생했다는 소식을 전하고 있다. 한 네티즌은 이날 양곤 2명, 띤간쥰(Thingangyun) 1명, 다곤 1명, 다웨이 5명, 만달레이 1명, 바고 3명, 파코쿠 1명, 메익 2명 등 20명이 숨졌다고 주장했다.

또다른 네티즌은 다웨이 5명, 양곤 4명, 메익 7명, 바고 3명, 만달레이 1명, 파코쿠 1명 등 21명이 숨졌다고 전했다.

오는 1일 미얀마 군부가 쿠데타를 일으킨지 한 달을 맞으면서 국내외의 압박이 커지고 있지만, 군사정권은 오히려 강경 대응 수위를 더 높이면서 인명피해가 커지고 있다. AP통신은 “군경의 시위대 해산 수법이 더욱 가혹해지고 있다. 체포된 시위대원 상당수가 악명 높은 정치범 수용소인 양곤 외각의 ‘인세인 감옥’에 갇히고 있다”고 밝혔다.

hyeonzi@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