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교수업 확대됐는데…교사 백신 접종은 2학기부터?

이소연 / 기사승인 : 2021-03-02 13:45:12
- + 인쇄

2021학년도 첫 등교를 시작한 2일 오전 서울 강남구 서울포이초등학교에서 입학식이 열리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쿠키뉴스] 이소연 기자 =새학기 시작과 함께 등교수업이 확대됐다. 일각에서는 학교 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서라도 교사에 대한 빠른 백신 접종이 필요하다고 지적한다. 

2일부터 초등학교 1·2학년과 고등학교 3학년은 매일 등교 수업을 받게 된다. 특수학교와 소규모 학교도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까지 등교 여부를 자율적으로 선택할 수 있다. 소규모 학교의 기준은 지난해보다 완화됐다. 현재 300명 이상 400명 이하, 학급당 학생 수 25명 이하까지 소규모 학교로 인정한다. 기존 300명 이하 기준일 때보다 포함되는 학교 수가 늘었다. 

2021학년도 첫 등교를 시작한 2일 오전 서울 강남구 서울포이초등학교에서 열린 시업식에서 학생들이 인사를 하고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등교가 확대되면서 교사에 대한 백신 접종을 우선적으로 실시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온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은 지난달 26일 “안전한 등교수업이 되기 위해서는 가능한 지원을 아끼지 말아야 한다”며 “현재 어린이와 청소년이 먼저 백신 접종을 할 수 없는 조건에서 안전한 등교 수업을 위해서는 교직원의 우선 접종 시기를 앞당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교조는 “우리 스스로를 위해서 하는 요구가 아니다. 안전한 수업을 위해 학생들을 대면하는 교직원의 우선접종이 필요하다는 것”라며 “학생과 보호자도 안심하고 학교를 신뢰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도 “등교 확대로 매일 수백명의 학생을 접하게 될 교원들이 가장 적극적으로 자신과 학생의 안전을 보호하는 방법은 조기 백신 접종”이라며 “교원이 우선 접종대상자에 포함되도록 정부가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온라인 맘카페 등에서 학부모들도 “아이들은 맞지 못하니 교사라도 먼저 백신 접종을 하게 해주면 좋겠다” “교사와 어린이집 선생님들에게 우선순위를 줘야 아이를 보호할 수 있다” 등의 의견을 내놨다.  

27일 오전 서울시 중구 을지로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예방접종센터에서 의료진이 화이자 백신을 접종 받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해외에서는 원활한 등교수업을 위해 교사들에게 백신을 우선 접종하고 있다. 독일과 미국, 터키, 칠레 등에서는 의료진·고령자에 이어 교사에 대한 접종을 진행 중이거나 진행할 예정이다. 러시아와 캄보디아에서는 교사를 최우선 접종대상으로 선정했다. 

헨리에타 포어 유니세프 총재는 지난해 성명에서 “취약계층 학생 교육을 위해 학교 개방이 필요하다”면서 “이를 위해서는 전 세계 교사들이 의료진·고위험군 다음으로 백신 접종 대상이 돼야 한다”고 이야기했다. 

27일 오전 서울시 중구 을지로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예방접종센터에서 의료진이 화이자 백신을 접종 받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정부는 백신 수급 상황 등을 살펴야 한다는 입장이다. 당국에 따르면 교사는 빨라야 오는 7월부터 접종할 수 있다. 보건·돌봄 교사에 한해 상반기 접종을 하자는 의견도 나오고 있지만 미지수다. 

정은경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본부장은 1일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교육부나 다른 학부모들도 교사에 대한 접종 순위가 좀 더 당겨지는 게 좋겠다는 의견을 주고 있다”면서 “백신 공급 등을 보고 우선순위를 판단해야 한다. 상반기 접종 목표는 고위험군 보호”라고 선을 그었다.

soyeon@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