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진수
‘위드(With)코로나 시대 주민 곁으로 한 걸음 더’…복지사각지대 해소 총력
찾아가는 동주민센터 복지담당공무원 직무역량 강화 교육 모습. 사진=마포구 [쿠키뉴스] 조진수 기자 =마포구는 지난달 26일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이하 코로나19) 위기 상황 속에서도 복지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찾아가는 동주민센터’ 복지업무 담당공무원 80명을 대상으로 직무 역량 강화 교육을 실시했다.직무 역량 강화 교육은 코로나19 국내 첫 확진자가 발생한 지난해 1월 20일 이후 1여 년 동안 경기침체로 실직, 소득감소, 돌봄 공백 등으로 더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의 지원 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일선공무원이며 지난달 4일부터 총 4회째 진행했다. 이같이 경제적․정서적 어려움이 증가할 때 주민에게 찾아가는 ‘찾아가는 동주민센터(이하 ‘찾․동’이라 함) 본연의 역할은 더욱 중요하고 이를 수행하는 담당공무원의 역량강화는 필수적이다.직무기본교육은 신규담당자와 기존담당자에게 코로나 상황 속에서 방역수칙을 준수하면서 안전한 방문 활동, 고독사예방과 돌봄SOS센터 사업, 복지사각지대 발굴 및 사례관리, 긴급지원사업 등의 분야별 교육을 실시하여 빠른 업무숙지와 종합적인 직무 역량을 강화하는데 있다.구는 동주민센터 복지업무 담당공무원의 교육을 연간 계획에 따라 직무기본교육과 직무심화교육 과정으로 나눠 기본교육은 2월, 7월에 심화교육은 4월, 9월에 운영할 예정이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교육은 실천으로 이어질 때 더욱 빛을 발한다. 구는 찾‧동 모든 수행 인력이 코로나19 장기화로 더욱 어려움에 처한 주민을 위해 ‘한 번 더’ 주민입장에서 생각하고, ‘한 번 더’ 물어보고, ‘한 번 더’ 찾아가고, ‘한 번 더’ 뒤돌아보는 적극적인 자세로 주민에게 더 다가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rokmc4390@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