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김종인, 내가 단일후보 돼도 도와줄 분”

김찬홍 / 기사승인 : 2021-03-02 20:31:39
- + 인쇄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사진=안철수 SNS 캡쳐
[쿠키뉴스] 김찬홍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일 “제가 보수야권 단일후보가 되면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열심히 선거를 도와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날 오후 CBS라디오 ‘김종대의 뉴스업’에 출연해 “(4·7 재보선 전에 사라질 수 있다는) 김 위원장 말씀의 속뜻을 어떻게 알겠느냐마는 단일 후보 승리를 위해 누구보다도 열심히 도와주실 분이라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1일 언론과 인터뷰에서 “안 후보가 기호 2번으로 출마하지 않으면 선거운동을 해줄 수 없다”고 말한 바 있다.

금태섭 전 의원과의 '제3지대' 경선에서 승리한 안 대표는 내달 4일 국민의힘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 선출 이후, 범야권 후보 단일화 협상을 앞두고 있다.

안 대표는 ‘기호 2번’(국민의힘)·‘기호 4번’(국민의당) 논란에 대해 재차 ‘기호 4번’에 뜻이 있음을 밝혔다. 그는 “보수야권 단일화를 하는 목적은 본선에서 이기려고 하는 것”이라며 “정의당이 후보를 내지 않기 때문에 2번이 되든 4번이 되든 야권 단일 후보는 두 번째 사람”이라고 강조했다.

진행자가 ‘기호 4번으로 출마하겠다는 뜻으로 들린다’라고 하자 “그런 방법으로 국민의힘 지지자분들과 민주당은 싫은데 아직 국민의힘을 선택하지 못하는 분들, 양쪽의 힘을 결집시키고 마음을 하나로 모을 수 있다는 생각이다”라고 답했다.

안 대표는 “10년 전 박원순 전 시장이 무소속으로 기호 8번으로 나왔을 때, 민주당이 공동선거대책위원회를 만들어 승리를 일궜다. 그러니까 (다른 당의 후보 지원이)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며 “개인이나 개별 당의 유불리를 따지면 국민과 시민이 등을 돌릴 것”이라고 주장했다.

야권 승리를 위해 서울시장 출마를 포기하고 국민의힘 후보로의 단일화를 양보할 수 있냐는 질문에 대해선 “그럴 일은 결코 없다”고 선을 그으면서 “공정하고 투명하게 경선에 임하고 누가 뽑히더라도 깨끗하게 승복하고 단일 후보의 승리를 위해 열심히 돕는 모습을 만들 것이다. 내가 단일 후보가 못 되도 단일 후보를 도와 (서울시장에) 당선 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kch0949@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