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이차전지 소재부품 연구센터' 유치 총력!

명정삼 / 기사승인 : 2021-03-02 21:06:30
+ 인쇄

대전시-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대전테크노파크 업무협약


[대전=쿠키뉴스] 명정삼 기자 = 대전시(시장 허태정)는 2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이차전지 소재부품 시험평가센터(이하‘시험센터’) 구축 업무협력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대전시와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 대전테크노파크는 ‘시험센터’ 구축에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시험센터’구축 사업은 중대형 이차전지 제조·평가 기반을 마련하고 국내 중대형 이차전지용 소재·부품 산업의 기술 경쟁력 향상을 위해 산업통상자원부에서 공모한 사업이다.

대전시는 이번 협약을 통해 ‘시험센터’ 구축을 위한 연구원의 전문인력을 확보하고, 국제과학비지니스벨트 내 센터를 유치하여 대전의 새로운 먹거리를 창출하겠다는 입장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이날 협약에서 “평가센터 구축에 우리시와 연구원들이 힘을 합쳐 참여할 경우 반드시 대전에 유치될 것으로 확신”한다며 “이 센터를 중심으로 대전에서 이차전지 산업의 새로운 생태계가 조성되고 나아가 대전 경제 활력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2차전지란 한 번 쓰고 버리는 1차전지와 달리 충전해서 반영구적으로 사용하는 전지. 친환경 부품으로 주목받고 있으며, 니켈-카드뮴, 리튬이온, 니켈-수소, 리튬폴리머 등 다양한 종류가 있다.

mjsbroad@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