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경찰, 시위대에 실탄 재발포… 3명 중상

김찬홍 / 기사승인 : 2021-03-02 21:00:04
- + 인쇄

사진=AP 연합
[쿠키뉴스] 김찬홍 기자 = 미얀마 경찰이 2일 북서부 깔레이 타운에서 군부 쿠데타에 항의하는 시위대를 향해 실탄을 발포해 최소 3명이 중상을 입은 것으로 확인됐다.

AFP통신은 이날 현지 의료진의 말을 인용해 이 같이 보도했다. 이 의료진은 인근 병원에서 부상자를 치료한 한 의사다. 그는 “한 명은 허벅지, 다른 한 명은 복부에 (총탄을) 맞았고 또 다른 한 명은 가슴에 맞았는데 그의 상태가 걱정”이라고 말했다.

익명을 요구한 한 구조대원은 “깔레이에서 군경의 진압으로 20명 가량이 부상했고, 실탄을 맞은 3명은 위독하다”며 “경찰은 처음에 최루탄과 고무탄을 쏘다가 실탄을 발포했다”고 언급했다.

앞서 누리꾼들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이날 깔레이 지역에서 평화 시위를 벌이던 마을 주민 한 명이 경찰이 쏜 실탄에 복부를 맞아 사망했다고 전했다. 군경이 실탄 14발가량를 발사했고, 이에 다른 주민 수명이 부상을 입었다는 내용도 함께 전했다.

현지 매체 ‘미얀마 나우’는 이날 미얀마 최대 도시 양곤 시내에서 군경이 시위대를 해산시키기 위한 목적에서 실탄과 고무탄, 섬광 수류탄을 사용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경찰이 실탄을 시위대를 향해 발사했는지에 대해서는 정확하게 밝혀지지 않았다.

시위대를 향한 미얀마 군경의 실탄 발포는 지난달 28일 이후 이틀 만이다. ‘피의 일요일’이라고 불린 지난달 28일에 최소 18명이 숨지고 30명이 부상당했다. 당시 군경은 양곤, 다웨이, 만달레이, 바고 등지에서 시위대를 향해 실탄을 발사했다. 이로 인해 지난달 1일 벌어진 쿠데타 이후 최대 규모의 인명 피해가 발생했다.

현지 독립 언론사 버마의 민주소리는 이때 양곤, 만달레이 등 9개 도시에서 확인된 사망자가 19명이라고 보도했다. 미확인 사망자까지 합치면 사망자가 약 30명에 이른다고 전했다.
kch0949@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