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살 여아 사망' 계부는 학대 인정, 친모는 전면 부인

지영의 / 기사승인 : 2021-03-03 22:35:59
- + 인쇄

사진= 쿠키뉴스 DB

[쿠키뉴스] 지영의 기자 = 8살 딸을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로 체포된 20대 부부 중 계부가 경찰 조사에서 학대 사실을 인정했다. 반면 친모는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인천경찰청 여성청소년수사대는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아동학대치사 혐의로 긴급체포한 A씨(27)와 그의 아내 B씨(28)를 조사했다고 3일 밝혔다. A씨 부부는 전날 인천시 중구 운남동 한 빌라에서 딸 C양(8)을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이날 오후 경찰 조사에서 “지난해 11월부터 아이가 거짓말을 하거나 말을 듣지 않으면 플라스틱 옷걸이 등으로 체벌을 했다”면서 “훈육 목적이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다른 도구로 체벌한 적이 있는지 등을 파악하고 있다.

A씨가 혐의를 인정한 반면, B씨는 전면 부인했다.

경찰은 A씨 부부에 대해 4일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C양의 정확한 사망 원인을 확인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도 신청한 상태다.

앞서 이들 부부는 전날 오후 8시57분 자택에서 “딸 아이가 숨을 쉬지 않는다”며 119에 신고했다. 구급대가 출동했을 당시 C양은 사후강직이 나타난 상태였다. 또 영양 결핍이 의심될 만큼 마른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구급대가 C양의 이마에서 멍 자국을 발견하고 경찰에 공동대응 요청을 했다. 경찰이 C양의 몸 곳곳에서 멍 자국을 발견하면서 A씨 부부를 긴급 체포했다.

ysyu1015@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