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군, 새뜰마을사업에 충북도내 유일 농촌지역 6회 연속 선정

최문갑 / 기사승인 : 2021-03-05 23:59:18
+ 인쇄

두릉마을 사업 계획도.

[옥천=쿠키뉴스] 최문갑 기자 = 충북 옥천군은 대통령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가 주관하는‘2021년도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새뜰마을)사업’에 선정되어 국․도비 15억2천4백만 원을 확보했다고 5일 밝혔다.

옥천군은 충북 농촌지역에서 유일하게 2015년, 2016년, 2017년, 2019년, 2020년 선정에 이어 이번에 6회 연속 선정됐다.

사업대상은 청성면 소재 두릉마을로, 생활위생안전, 주택정비, 마을환경개선, 휴먼케어, 주민역량강화 등 5개 분야 20개 사업을 추진한다. 

청성면 두릉리의 경우, 과거 일제강점기부터 100년 이상 송전탑이 마을을 관통하고 있어 마을발전과 주민건강을 위협하고, 상수원 보호를 위해 공장설립제한지역 환경규제로 인한 피해지역이다. 

김재종 옥천군수는“청성면 두릉리 마을의 취약한 정주여건을 개선하여 안전하고 살기 좋은 마을을 가꾸고자, 주민들이 계획부터 직접 참여하여 사업을 추진하는 만큼 이 사업을 통하여 희망과 활력이 넘치는 행복한 마을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mgc1@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