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 출신 안숙선 명창, ‘은관문화훈장 ’수상 영예

박용주 / 기사승인 : 2021-10-22 17:12:20
+ 인쇄


[쿠키뉴스] 박용주 기자 =국가무형문화재 제23호 가야금 산조와 병창 예능 보유자 안숙선 명창이 문화예술발전유공자로 문화훈장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남원시는 산동면 출신인 안숙선 명창이 22일 오후 서울 국립극장 달오름극장에서 열린 ‘2021 문화예술발전유공자’ 정부 포상식에서 은관문화훈장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국악계의 프리마돈나로 불리는 안숙선 명창은 깊이 있는 성음, 재치 넘치는 자연스러운 연기력으로 창극, 완창 공연과 현대적인 무대까지 두루 섭렵하며 국악인들의 사랑을 받아왔다. 

또한 안 명창은 남원시가 국악 전문 복합문화시설로 조성, 지난해 7월 개관한 ‘안숙선 명창의 여정’을 통해 고향에서 국악대중화와 후학양성에 매진해왔다.

제82회 춘향제부터 제전위원장을 맡아 올해로 10년째 축제를 이끌면서 춘향제를 전국적인 축제로 키워내는데 주도적인 역할을 했다. 

안숙선 명창은 “국악의 도시 남원에서 태어나 평생을 소리와 함께 살아온 저에게 이렇게 특별한 상을 마련해 줘 더없이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면서  “앞으로도 대중들에게 국악, 우리 소리를 더 쉽게 전하고 국악에 대한 관심을 높이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yzzpark@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