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전화번호 공개한 추미애, 시민단체에 고발 당해

민수미 / 기사승인 : 2021-10-24 00:40:01
- + 인쇄

기자의 실명과 전화번호를 공개한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경찰에 고발당했다. 쿠키뉴스 자료사진
[쿠키뉴스] 민수미 기자 =기자의 실명과 전화번호를 공개한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경찰에 고발당했다.

시민단체 법치주의바로세우기행동연대(법세련)는 23일 추 전 장관을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업무방해, 명예훼손 등 혐의로 서울경찰청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법세련은 고발 이유에 대해 “기사에 문제가 있다면 정정보도 청구, 언론중재위 제소 등 적법한 절차를 거쳐야 함에도 절차를 모두 무시했다”며 “추 전 장관의 행위는 자신의 지지자들로 하여금 기자에게 문자폭탄을 가하도록 해 기자의 취재 및 기사 작성 업무를 위축되게 하는 등 위력에 의한 업무방해에 해당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보주체의 동의 없이 개인정보를 올렸고 사실을 적시해 명예를 훼손한 것에 해당한다”며 “대단히 폭력적이고 언론의 자유를 위협하는 반헌법적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지난 21일 한 인터넷 매체는 성남 국제마피아파 핵심 조직원으로 추정되는 인물이 추 전 장관 등 여당 주요 인사들과 사진을 찍었다고 보도했다.

그러자 추 전 장관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젊은 기자님! 너무 빨리 물들고 늙지 말기 바랍니다”라는 글과 함께 기자와 나눈 문자 메시지 내용을 공개했다. 문자 메시지에는 기자의 실명과 전화번호가 그대로 노출돼 있었다. 현재 전화번호의 일부는 가려져 있다.

min@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