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탈원전은 국내용 입장” 비판에… 박수현 “당장 원전 폐쇄 아냐”

최기창 / 기사승인 : 2021-11-04 15:14:41
- + 인쇄

유럽 순방 중 “원전 사용 없이 탄소 중립 불가” 발언 나와

한-헝가리 정상회담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이 3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대통령궁에서 야노쉬 아데르 헝가리 대통령과 공동언론발표를 마친 뒤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쿠키뉴스] 최기창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유럽을 순방 중인 가운데 탈원전 정책이 다시 수면 위로 떠올랐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4일 KBS라디오 최영일의 시사본부에 출연해 “우리의 탈원전 정책은 2080년까지 아주 장기적으로 원전의 비율을 줄여가는 것”이라며 “기조가 흔들린 그런 내용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앞서 일각에서는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변화가 있다고 분석했다. 아데르 야노시 헝가리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이후 “원전 에너지 사용 없이는 탄소중립이 불가하다는 것이 양국의 공동 의향”이라고 밝힌 탓이다. 

이 소식이 알려지자 국민의힘에서도 곧바로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양준우 국민의힘 대변인은 4일 논평을 통해 “원전에 관한 국내용‧국제용 입장이 따로 있나”라고 비판했다. 

또한 “바다만 건너면 180도 달라지는 모순들이야말로 문 정부의 탈원전이 국내 정치만을 위해 추진한 불필요한 비용이었다는 방증”이라며 “뒤에선 원전 필요성에 공감하고 앞에선 탈원전을 외치고 있으니 지켜보는 국민들만 가슴 칠 일이다. 문 정부의 국내정치용 탈원전은 내년에 선거로 심판받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나 박 수석은 이러한 주장에 선을 그었다. 그는 “우리의 에너지 전환 정책을 탈원전이라고 부르지만 그것은 이해가 부족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특히 “우리의 탈원전 정책은 2080년까지 아주 장기적으로 원전의 비율을 줄여가는 것”이라며 “우리가 탄소 중립을 이루겠다고 선언한 2050년까지는 여전히 원전의 비율을 유지한다. 당장 오늘내일 탄소 중립을 이루기 위해 원전을 폐쇄한다는 입장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mobydic@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