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2017 국감] 예술인 블랙리스트 실행 문예위 간부, 인사평가 최고?

유은혜 의원, 성과급 3년간 1700만원…블랙리스트 공익제보한 직원은 최하등급

조민규 기자입력 : 2017.10.13 08:52:56 | 수정 : 2017.10.13 14:31:42

사진=연합뉴스

지난 2015년 블랙리스트를 앞장서 집행한 것으로 알려진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의 간부직원이 그해 실시한 업무평가에서 최고등급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 간부는 블랙리스트 사건이 불거진 2015년 이후 1700만원이 넘는 성과급을 수령했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유은혜 의원(더불어민주당, 경기 고양시병)이 12일 한국문화예술위원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5년 당시 예술진흥본부장을 지낸 A씨가 2015년부터 2017년까지 3년간 시행된 업무평가에서 연도별로 각각 A, S, S등급을 받았다. 

인사평가 등급은 S→A→B→C→D 순으로 매겨지는데 전체 170여명의 인사평가 대상자 중 S등급은 20여명, A등급은 30여명에 불과하다.

유 의원에 따르면 2015년 당시 예술진흥본부장으로 있던 A씨는 박정희 전 대통령을 풍자한 작품을 만들었다는 이유로 블랙리스트에 오른 박근형작가의 작품을 지원사업에서 배제시키기 위해 심의위원들을 압박하고, 박근형 작가에게 찾아가 수혜 포기를 종용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밝혔다.

이어 해당 사실은 올해 실시한 감사원 감사결과를 통해서 다시 확인됐다며, 당시 기관장은 임기를 채우지 못하고 물러난 박명진 前 위원장이라고 덧붙였다.

반면 특정 예술가에 대한 공연방해를 공익 제보했던 문예위 내부직원 B씨는 다음해 업무평가에서 최하등급인 D등급을 받았다. 성과급은 단돈 7만원이었고, 공익제보를 한 다음해인 2016년 문예위에서 퇴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은혜 의원은 “문화예술위원회는 예술을 진흥하고 예술인들을 지원하는 독립기구이다. 그럼에도 예술을 억압하고 예술인들을 배제하는 일에 적극적이었던 간부가 당시 최고등급의 평가를 받았다는 것은 문화예술위원회의 존재이유 자체를 전면 부정하는 일이다”라고 강하게 비판한 뒤 “여전히 곳곳에 남아있는 블랙리스트의 흔적들을 말끔히 지워야만 문화예술기관의 혁신은 시작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민규 기자 kioo@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