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롯데면세점, 1분기 영업익 249억원…공항점만 670억원 영업손실

구현화 기자입력 : 2018.05.15 17:40:20 | 수정 : 2018.05.15 17:40:22

롯데면세점은 연결 재무제표 기준으로 올 1분기 매출 1조 2696억 원, 영업이익 249억 원의 실적을 기록했다고 15일 ㈜호텔롯데 공시를 통해 밝혔다(부산점, 김해공항점 제외). 

이번 공시는 국제회계기준(K-IFRS) 1115호 도입에 따라 특정원가(직매입을 제외한 일부 상품의 원가) 등이 제외된 매출 변경분이 소급 반영됐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1분기 전체 매출은 1조 2696억 원으로 동일 회계기준 적용 시 전년동기대비 15% 증가했다. 이중 국내 매출은 1조 2228억 원으로 전년동기대비 14% 증가했다. 사드 여파로 중국인 단체관광객의 발길이 끊기고, 대리구매상(따이공)이 늘면서 시내면세점은 전년대비 19% 증가했다.  반면, 공항점 매출은 전년대비 2% 감소했다.

영업이익은 시내점이 1005억 원을 기록했으며, 공항점은 670억 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사드위기로 전체 영업이익이 전년동기대비 36% 감소하였지만, 각종 비용절감 효과가 상당부분 긍정적인 작용을 했다고 평가했다.

올해 롯데면세점은 해외 신사업 확장에 기대가 크다. 흑자를 기록하며 안정정인 정착에 성공한 베트남 면세사업과 전년동기대비 35% 신장한 일본 면세사업을 바탕으로 해외점 매출은 전년동기대비 52% 신장했다. 

특히 6월 오픈 예정인 나트랑 공항점을 포함하여 호찌민, 하노이 등 베트남 주요도시 및 기타 국가에 추가 출점을 검토 중이며 이를 통해 향후 해외점 매출은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구현화 기자 kuh@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SPONSORED

기자수첩

������

월요기획

������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