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장인 '최순실 후견인 의혹' 논란… 이재용 부회장 재판부 교체

이훈 기자입력 : 2017.03.17 16:02:27 | 수정 : 2017.03.17 16:02:29

[쿠키뉴스=이훈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유무죄를 가릴 재판부가 결국 바뀌었다.

서울중앙지법에 따르면  '이재용 사건' 담당 재판장인 형사합의33부 이영훈(47·사법연수원 26기) 부장판사가 재배당을 요청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은 이 부장판사 장인이 '최순실 후견인'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법원은 재배당 요청에 따라 '이재용 사건'을 형사합의33부에서 부패전담 재판부인 형사합의27부에 재배당했다. hoon@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쿠키영상

1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