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편향성·코드 인사 아니다”

심유철 기자입력 : 2017.09.12 13:29:16 | 수정 : 2017.09.12 13:29:21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가 일각에서 제기된 ‘편향성’ 논란에 대해 반박했다. 

김 후보자는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특별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우리법연구회’와 ‘국제인권법연구회’ 두 모임에 몸담았지만, 모두 학술단체다. 정치적 편향성을 가진 단체는 아니다”며 “저는 판사로서 개개의 사건마다 타당한 원칙과 정의를 구하려 했다”고 설명했다. 

김 후보자가 ‘코드 인사‘ 아니냐는 주장에 대해서도 입장을 내놓았다. 고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코드 인사라는 얘기가 있다. 후보자는 문재인 대통령과 관계가 있나”라고 묻자 김 후보자는 “아무런 관계가 없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조국 민정수석 역시 명성은 알고있었지만, 후보자 지명 통보를 받을 때 연락한 것 말고는 일면식이 없다”고 답했다. 

심유철 기자 tladbcjf@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