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법무부, ‘국정원 수사방해’ 검사들 인사조치…문무일 “참담하다”

이승희 기자입력 : 2017.10.27 18:39:43 | 수정 : 2017.10.27 18:39:44

법무부가 지난 2013년 이른바 ‘국정원 댓글 조작 사건’ 수사를 방해한 의혹을 받고 있는 검사들에 대한 인사 조치를 취했다.

법무부는 27일 “장호중(50·사법연수원 21기) 부산지검 검사장을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으로, 이제영(43·연수원 30기) 의정부지검 형사5부장검사를 대전고검 검사로 각각 전보했다”며 “현재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인 점을 고려해 보직을 변경한 것”이라고 밝혔다. 사실상 해당 인사들에게 대기 발령을 내린 것이다. 비수사 부서에 있는 변창훈(48·연수원 23기) 서울고검 검사는 별도의 인사 조치를 받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이 포함된 국정원 ‘현안 태스크포스(TF)'는 지난 2013년 검찰의 국정원 압수수색 과정에 혼선을 주고, 재판 과정에서 직원들에게 허위 진술 등을 시켰던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장 지검장 등 검사들도 TF 운영에 깊게 관여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이날 장 전 지검장 등 3명을 포함, 총 7명의 자택과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이날 오후 5시 검찰 소환조사에 출석한 이 부장검사는 기자들과 만나 “제가 아는 한 당시 파견 검사들의 불법 행위는 벌어지지 않았다”고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해당 사건은 같은 날 열린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도 도마에 올랐다. 문무일 검찰총장은 “수사 상황을 보고 받고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수 없었다”며 “수사 중인 검사들이 엄정하게 수사하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어 “수사 진행 내용을 보고받았으나 말씀드리기 어렵다”며 “안타깝고 참담하다”고 덧붙였다.

이춘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마음ㅇ르 독하게 잡고 철저히 수사해달라“는 말에는 ”몇 년간 겪은 일을 통해 후배 검사들은 법을 어기면 결국 (진실이) 다 드러난다는 점을 유념할 것“이라고 답했다.

이승희 기자 aga4458@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