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이재명 시장, 네이버 자금 의혹 제기한 김성태 원내대표 고발”

이영수 기자입력 : 2018.04.14 10:19:37 | 수정 : 2018.04.14 10:19:47

자유한국당 김성원 원내대변인은 13일 오후 “이재명 성남시장이 ‘네이버로부터 받은 희망살림 자금의 실체’에 대해 진실을 밝혀달라는 김성태 원내대표의 오늘 발언에 대해 허위사실이라며 영등포 경찰서에 고발했다고 한다”고 전했다.

이어 “적반하장도 유분수다. 이재명 시장의 네이버 자금 의혹은 올해 1월 이미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이 된 사항이고, 김성태 원내대표는 검찰에 수사를 촉구한 것이다. 도둑이 제 발 저린 것인지 방귀 뀐 사람이 화내는 것인지 알다가도 모르겠다”며 “이재명 시장은 제대로 된 해명 없이 그저 허위사실로 치부하고 여전히 ‘도민들의 머슴이 되겠다’는 자기 홍보에 여념이 없다”고 지적했다.

또 “이재명 시장과 관련한 의혹제기는 고발로 억누른다 해도 막을 수 없고, 현재 진행 중인 검찰조사 역시 피할 수 없다. 높은 지지율에 안주해 지방선거 때까지 대충 넘어가 보려는 심산이라면 지금이라도 마음을 고쳐먹길 바란다”며 “지난해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였던 이재명 시장 본인이 했던 말을 다시 들려 드린다. ‘재벌과 유착 관계에 있는 사람은 국민의 삶에 변화를 가져올 수 없다’”라고 비판했다.

김성원 원내대변인은 “이재명 시장은 야당 대표의 정당한 의혹 제기에 고발 허세쇼로 대응하기보다, 직접 검찰에 나가서 의혹을 해명하길 바란다. 검찰도 신속하고 공정하게 수사해주길 강력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영수 기자 juny@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