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사노피, ‘2018 초록산타 상상학교’ 참가자 모집

8~19세 만성질환·소아암·난치병 환아와 가족 대상 정서 케어 프로그램

송병기 기자입력 : 2018.06.09 00:02:00 | 수정 : 2018.06.08 17:44:41

7월 7일부터 매주 토요일 ‘아롱별예술공간’에서 8주간 진행

사노피(Sanofi)의 제약사업부분 사노피 아벤티스 코리아(대표 배경은, 이하 사노피)와 아름다운가게(이사장 홍명희)는 다음세대재단(대표이사 방대욱)과 함께 오는 7월부터 8주간 매주 토요일마다 열리는 ‘초록산타 상상학교’ 프로그램의 참가자를 모집한다.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아롱별예술공간’에서 진행되는 ‘2018 초록산타 상상학교’는 만성질환, 희귀질환, 암 등 신체적 아픔을 겪는 아이들이 치료와 일상생활에서 겪는 정서적 스트레스를 해소하고, 자존감을 키워 건강한 어른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문화예술 프로그램이다.

대상에 따라 초등학교 저학년, 초등학교 고학년, 중·고등학생, 부모를 위한 4개의 프로그램이 마련됐다.

저학년(초등학교 1~4학년) 대상 프로그램으로는 ▲자신의 몸, 생활용품, 재활용품, 악기를 활용한 리듬수업  ‘난 리듬으로 논다!’ ▲현실 속의 ‘나’를 다양한 방법으로 관찰하고, 변화되고 싶은 모습을 디자인해보는 창작수업 ‘내가 바로 히어로’가 운영된다.

고학년(초등학교 5~6학년) 대상으로는 ▲다양한 주제와 방법으로 사진을 작업하며 자신을 표현하는 사진수업 ‘슬기로운 사진교실’ ▲IT 관련 기기의 작동원리를 이해하고, 우리만의 히어로 아이템을 직접 제작해보는 공학수업 ‘어벤저스 작업실 프로젝트’의 참여기회가 제공된다.

부모 교육 프로그램은 온전히 자신에 집중하며, 내 삶을 디자인해보는 워크샵과 ▲놀이의 중요성 ▲아이들 목소리에 집중하는 교육 등의 강의로 구성되었다.

올해 신설된 청소년(중학교 1학년~고등학교 3학년) 프로그램 ‘상상워크샵’은 여름방학 기간 중 단기(7월 28일, 8월 4일 총 2일)로 운영된다. 인문학적 감각과 과학적 창의력을 갖춘 창의융합형 교육이다. 프로그램에 참가하는 청소년들은 ▲4차 산업혁명으로 대두되고 있는 IT 교육(코딩, 아두이노)을 활용해 창작 활동을 해볼 수 있다. 부모들은 강의를 통해 ▲미래 교육과 (청소년)놀이문화에 대한 기존의 사회적 인식을 성찰하고 새로운 관점을 도출해볼 수 있다. ‘상상워크샵’은 6월 중에 별도로 모집이 진행될 예정이다.

‘2018 초록산타 상상학교’ 참가신청은 6월27일까지 유스보이스 홈페이지에서 하면 된다. 선착순으로 접수를 받고 있으며, 참가비는 무료다.

배경은 대표는 “아픈 아이들이 건강한 어른으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질환을 치료하는 것만큼, 아이들의 정서를 케어하는 것도 중요하다는 믿음으로 시작된 ‘초록산타 상상학교’가 올해로 벌써 6주년을 맞이했다”며 “아이들이 질환에 개의치 않고 스스로의 삶을 씩씩하게 살아가도록 돕는 ‘초록산타 상상학교’에는 사노피가 추구하는 비전인 ‘임파워링 라이프(Empowering Life)’가 반영돼 있다. 앞으로도 건강한 삶의 동반자이자 신뢰받는 파트너가 될 수 있도록 부단히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송병기 기자 songbk@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SPONSORED

기자수첩

������

월요기획

������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