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한국, 16강 진출 확정할까… 새벽 1시 키르기스스탄과 단판

문대찬 기자입력 : 2019.01.11 22:00:00 | 수정 : 2019.01.11 10:50:56

사진=연합뉴스

벤투호가 키르기스스탄전에서의 깔끔한 승리로 16강 진출을 확정지을 수 있을까.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2일 오전 1시(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알아인의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키르기스스탄과 2019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2차전을 펼친다. 

한국은 1차전에서 황의조의 결승골을 앞세워 필리핀을 1-0으로 꺾었다. 키르기스스탄을 2-1로 물리친 중국과 승점(3점)은 같지만 다득점 원칙에서 밀려 조 2위에 자리했다. 

한국이 키르기스스탄을 꺾으면 승점 6보를 확보하게 돼 최종전인 중국과의 맞대결 결과에 상관없이 16강 진출 티켓을 품에 안을 수 있다. 

한국은 키르기스스탄과 A매치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해 아시안게임에서 한국 U-23 대표팀이 키르기스스탄과 조별리그에서 맞붙은 것이 전부다.

당시 한국은 손흥민의 결승골로 1-0 진땀승을 거뒀다. 

키르기스스탄은 FIFA 랭킹 91위에 불과하지만 방심은 금물이다.

키르기스스탄은 필리핀과 마찬가지로 ‘밀집수비’ 형태로 한국전에 임할 가능성이 높다. 한국은 필리핀의 밀집 수비에 고전을 면치 못한 바 있다. 빠른 시간 내에 골을 만들어내 밀집수비를 와해시키는 것이 중요하다.

한편 대표팀은 기성용(뉴캐슬), 이재성(홀슈타인 킬)이 부상으로 인해 키르기스스탄전에 출전하지 못한다. 에이스 손흥민은 소속팀 일정을 치르고 14일에야 대표팀에 합류한다. 

최전방 공격수로는 필리핀전에서 골을 터뜨린 황의조가 가장 유력하다. 필리핀전 선발로 나서지 못했지만, 후반 투입돼 결승골에 견인한 이청용(보훔)의 선발 출전 가능성도 높다. 

기성용의 빈자리는 황인범(대전)이 대체할 전망이다. 

뒤늦게 아시안컵 명단에 이름을 올린 이승우 역시 후반 조커로 투입 가능하다.

문대찬 기자 mdc0504@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