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전경련, 한일 냉각 정국 속 ‘일본 B20 회의’ 경제사절단 파견

김정우 기자입력 : 2019.03.14 21:23:29 | 수정 : 2019.03.14 21:23:35

사진=전경련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회장 등이 이끄는 경제사절단이 일본을 찾았다. 정치적으로 최근 한일 관계가 급랭 국면을 맞은 만큼 이목을 끈다.

전경련은 일본 게이단렌이 주최하는 글로벌 경제계 협의체 ‘B20 도쿄 서밋’에 허창수 전경련 회장을 비롯한 대표단 8명이 참석했다고 14일 밝혔다.

대표단은 허 회장이 단장을 맞고 신동빈 롯데 회장, 김윤 삼양홀딩스, 회장, 류진 풍산 회장, 조현준 효성 회장, 황창규 KT 회장, 박근희 CJ 부회장, 류두형 한화에너지 대표 등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이날 ‘일본의 밤’ 행사에서 B20 의장인 나카니시 히로아키 게이단렌 회장을 만나 한일 재계회의를 오는 11월 14∼15일로 확정했다. 한일 재계회의는 전경련과 게이단렌이 참여하는 민간 회의로 2014년 7년 만에 재개, 올해로 28회를 맞는다.

전경련에 따르면 허 회장은 이날 일본 측 대표단에 “최근 한일 관계가 경색돼 있지만, 민간차원의 협력은 계속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앞서 지난 10일 양국 경제계는 최근 관계 악화의 영향으로 애초 오는 5월 서울에서 열기로 했던 민관합동협의회인 ‘한일경제인회의’를 9월로 연기했다. 

대표단은 일본의 밤 행사에 앞서 니카이 도시히로 일본 자민당 간사장과도 만남을 가졌다. 허 회장은 니카이 간사장에게 양국 관계 개선 역할 등을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허 회장은 이날 미국과 영국의 재계 대표단도 만났다.

개리 리트먼 미국 상의 부회장에게 미국 수입 자동차 관세 부과 대상에서의 한국 제외, 의회에 발의된 ‘무역안보법 2019’의 입법화 협조 등을 요청했으며, 캐롤린 페어번 영국 산업연맹(CBI) 사무총장에게는 한영 자유무역협정(FTA)의 조속한 체결을 촉구했다.

김정우 기자 tajo@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