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전국집배노조 "집배원 사망 급증…과도한 업무 탓"

안세진 기자입력 : 2019.05.14 21:38:21 | 수정 : 2019.05.14 21:38:20

출처=연합뉴스

"우정사업본부는 주 52시간 정책과 경영위기를 핑계로 꾸준하게 집배원들의 노동강도와 무료노동을 늘려왔습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집배노조와 윤소하 정의당 의원은 14일 국회 정론관에서 '우정사업본부 특별근로감독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비판했다.

이들에 따르면 12∼13일 집배원 3명이 잇따라 목숨을 잃었다. 2명은 심정지, 1명은 백혈병으로 각각 숨졌다.

이에 앞서 4월에도 집배원 2명이 심장마비와 뇌출혈로 사망했다.

이에 따라 노조는 특별근로감독 실시를 요구하고 있다.

노조에 따르면 우정사업본부 노사와 전문가로 구성된 '집배원노동조건개선기획추진단'이 2017년을 기준으로 조사한 결과 집배원들의 연간 노동시간은 2천745시간에 이른다.

임금노동자 연평균 노동시간인 2052시간과 비교하면 하루 8시간 노동 기준으로 평균 87일을 더 일한 셈이다.

최근 집배원 사망자가 급격히 증가했다는 것은 심각한 문제라고 노조는 주장했다.

지난해 뇌심혈관 질환 등으로 사망한 집배원은 25명이다. 2010년 이후 최대다. 노조는 무료노동이 확대된 것과 연관이 있다고 보고 있다.

우정사업본부는 정부의 주 52시간 정책에 따라 노동시간 단축을 시행했으나, 인력증원 없이 노동시간만 줄어들었다. 따라서 공식적인 노동시간으로 분류되지 않아 수당으로도 책정되지 않는 이른바 '무료노동'이 확대됐다는 주장이다.

안세진 기자 asj0525@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