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요진의 기부채납 이행 위해 고양시와 시민들 힘 모으자"

고철용 본부장, 호소문 발표...고양시의 요진에 대한 건축허가 취소와 고발도 촉구

정수익 기자입력 : 2019.06.24 14:32:19 | 수정 : 2019.06.24 14:32:18

'요진사태'와 관련해 고양시청 앞에 내걸렸던 현수막


요진개발의 온전한 기부채납 이행을 위해 고양시와 시민들이 힘을 모으자.”

고양시 비리행정척결운동본부 고철용 본부장이 24일 요진개발의 기부채납 약속 미이행으로 요약되는 요진사태의 해결을 위해 고양시와 시민들이 단결하자는 호소문을 발표했다.

고 본부장은 호소문에서 백석동 요진와이시티 건설과 관련한 기부채납 약속을 이행하지 않은 요진개발이 또 다시 술수를 쓰고 있다면서 이를 저지하기 위해 모두가 함께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특히 고 본부장은 고양시는 요진개발에 내준 업무빌딩 건축허가를 즉각 취소하고 건축비 1230여억 원을 회수해야 한다고양시가 건축주가 돼 지역 업체들의 컨소시엄을 통해 공사를 하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큰 도움을 줄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고 본부장은 건축허가 취소가능 시점이 임박한 최근 요진개발의 착공계를 받아준 고양시의 행정은 명백히 잘못됐다면서 호소문 발표배경을 밝혔다.

요진개발은 20178월 고양시에 기부채납하기 위한 업무빌딩을 건축하기 위한 허가를 받은 뒤 2년여 동안 손을 놓고 있다가 지난 20일에야 고양시에 착공계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고 본부장은 “2017년 당시 고양시로 신탁된 업무용지 소유권을 즉시 고양시로 이전하라고 계속 요청했으나 고양시는 느닷없이 요진에 건축허가를 내줘 기부채납을 포기했다면서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2017년 9월 '요진사태' 해결을 촉구하며 단식투쟁에 들어간 고철용 본부장


고 본부장은 요진개발이 건축허가를 받을 때 건축비 1230여억 원은 기부채납 대상 토지 5000여 평의 아파트 분양대금으로 당연한 보유하고 있었어야 함에도 요진의 재무제표 상에는 없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는 횡령이자 탈세에 해당되기에 개인적으로 국세청에 신고했고, 현재 인천지방청의 서면조사를 거쳐 추징 직전단계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를 근거로 그는 고양시장은 즉시 요진개발을 횡령으로 고발하거나 인천국세청에 신속히 탈세 확정을 독촉하는 공문을 보내고 건축허가를 즉각 취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고 본부장은 2017925일간의 단식을 하는 등 요진사태 해결을 위한 투쟁을 줄기차게 벌여왔다. 그는 요진이 업무부지 약 2000(600), 업무빌딩 23000(1230), 학교부지 약3800(1800), 추가수익률 추정치 약 2600억 등 합계 6200억원을 기부채납하기로 했다가 전혀 지키지 않고 있다는 주장을 하고 있다.

한편 요진개발은 20124월 일산백석와이시티 복합시설 건설사업 승인을 받으면서 했던 기부채납 약속을 지키지 않은 채 고양시를 상대로 소송전을 계속해 시민들의 지탄을 받아왔다.

고양=정수익 기자 sagu@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