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4월 개학 대비해 마스크 437만개 보급

노상우 / 기사승인 : 2020-03-26 13:39:44
- + 인쇄

26일 공적 판매처 통해 971만개 배부

[쿠키뉴스] 노상우 기자 = 식품의약품안전처가 4월 개학을 대비해 다음 주까지 437만개를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26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마스크 수급 상황 브리핑에서 김상봉 식품의약품안전처 바이오생약국장은 “4월 개학을 대비해 교육부에 지난 24일 44만5000개, 25일 142만9000개 그리고 오늘 96만개의 공급을 포함해 다음 주까지 총 437만개를 공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오늘 공적 판매처를 통해 공급되는 마스크는 총 971만개다. ▲대구·경북지역 53만6000개 ▲약국 591만2000개 ▲농협하나로마트 14만7000개 ▲우체국 13만6000개 ▲의료기관 201만9000개 ▲교육부 96만 개가 공급된다.

마스크는 전국의 약국과 서울·경기지역을 제외한 농협하나로마트 전 매장, 전국 읍면소재지역 우체국에서 구입할 수 있다. 출생연도에 따른 5부제가 적용돼 26일은 출생연도 끝자리가 4 또는 9인 사람이 1인당 2개씩 구입할 수 있다. 

대리구매 대상자는 장애인·장기요양급여수급자·80세 이상 노인, 10세 이하 어린이·임신부·국가보훈대상자 중 상위자이며 필요한 서류를 갖추고 구매대상자의 출생연도에 맞춰 공적 판매처에 방문하면 구매 가능하다. 

nswreal@kukinews.com / 사진=박태현 기자 pth@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