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은 ‘전북’ 윤석열은 ‘울산’…대선후보의 행보는

김동운 / 기사승인 : 2021-12-03 21:57:30
- + 인쇄

이재명 “국민이 동의하지 않는 상태에서는 어떤 일도 하지 않을 것”
전주서 정세균 전 총리와 만남…“상호 협력 약속”
윤석열 후보, 울산서 이준석 대표와 회동…극적 화해 성사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매주 유권자를 찾아가는 ‘매타버스’의 네 번째 행선지로 전북을 선택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울산을 방문,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회동을 가진 뒤 극적 화해에 성공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3일 전북 전주시 한옥마을을 방문,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이재명, 2박3일 전북 일정서 정세균 전 총리 만남…‘원맨 팀’ 강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3일 전북행 버스에 올랐다. 이 후보는 매타버스(매일 타는 민생버스)를 통해 전북을 돌며 민심 잡기에 나선 것.

이번 2박3일 전북 순회 첫 행보는 전주 한옥마을에서 시작됐다. 이 후보는 화단에 올라 “여러분만이 여러분의 미래를 결정할 수 있고, 권한은 여러분만이 갖는다. 정치인을 믿지 마라. 이재명도 믿지 마라. 이재명은 여러분의 도구이기 때문”이라며 “국민이 동의하지 않는 상태에선 어떤 일도 하지 않을 것”이라며 “그게 지배자가 아닌 일꾼인 대리인의 자세”라고 말했다.

이어 “전 지금까지도 우리 국민들에게 필요한 일을 국민의 동의하에 성과를 만들어왔고 앞으로도 그렇게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즉석 연설 이후 이 후보는 정세균 전 국무총리와 만남을 가졌다. 정세균 전 총리는 이 후보와의 만남에서 “이번 대선은 우리 대한민국이 미래로 전진하느냐 아니면 과거로 회귀하느냐의 중대한 선택의 기로에 서있다”며 “개혁을 바라는 국민의 마음을 모아 이재명 후보와 민주당이 승리하도록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고 협력을 약속했다.

이에 대해 이 후보는 정 전 총리에게 “선대위 출범식 때 ‘더 이상 외롭지 않게 하겠다’고 해서 눈물이 났었다”고 화답했다.

한편 이 후보의 행보와 별개로 사생활과 관련한 논란에 휩싸인 조동연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이 3일 전격 사퇴하면서 더불어민주당의 선대위 쇄신 드라이브에 제동이 걸린 상황이다. 

이 후보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조동연 상임공동선대위원장님께서 사퇴 의사를 밝히셨다. 참으로 안타깝고 마음이 무겁다”며 “조동연 위원장님과 가족에게는 더 이상 아픔이나 상처가 되는 일이 없도록 배려해 주시길 부탁한다”고 호소했다.

울산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악수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윤석열 후보, 이 대표와 울산서 회동…극적 화해 ‘타결’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회동을 가진다. 이 대표가 잠행에 돌입한 지 나흘만이다. 

국민의힘에 따르면 윤 후보는 이 대표와 오후 7시께 울산의 한 식당에서 만찬을 가졌다. 이 자리에는 김기현 원내대표가 함께했다.

본격적인 만찬에 앞서 5분가량 언론에 공개된 사전 환담에서 윤 후보가 “아이고 잘 쉬셨어요?”라며 악수를 청하자 이 대표는 “잘 쉬긴 고생했습니다”라고 답하며 ‘신경전’을 이어갔다.

잠시간의 신경전이 있었지만, 윤 후보와 이 대표의 만남은 ‘화해’로 이어졌다. 윤석열 후보는 만남 이후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이 “지금 막 총괄선대위원장직을 수락했다”고 밝혔다.

이어 “윤석열 후보와 이준석 대표는 회동 후 대선 관련 모든 상황을 공유하며 직접 소통을 강화하겠다”며 “또한 정권교체 열망을 받들어 한치 흔들림 없이 일체된 모습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윤 후보는 이날 회동을 가지기 전 홍준표 의원과 비공개 만남을 가졌다. 경선이 끝난지 약 27일만이다. 이자리에서 윤 후보는 홍 의원에게 ‘도와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홍 의원은 “시간이 필요하다”며 선대위 합류에는 선을 그은 것.

다만 윤 후보가 선대위 구성 과정에서 이준석 당대표와 갈등을 겪고 있는 것에 대한 조언을 구하자 홍 의원은 “우선 이 대표가 있는 제주로 가서 갈등부터 해결하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동운 기자 chobits3095@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