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제일병원, 배우 이영애와 함께 ‘행복맘 후원사업’ 진행

저소득층 임산부 대상 출산비·미숙아 치료비 지원

송병기 기자입력 : 2017.04.20 13:07:11 | 수정 : 2017.04.20 13:07:15

제일병원 제공

[쿠키뉴스=송병기 기자] 제일병원(원장 이기헌)은 배우 이영애씨와 함께 저소득층과 소외계층 임산부에게 출산비용과 미숙아 치료비를 지원하는 ‘행복맘 후원사업’ 시즌2를 시작한다고 20일 밝혔다.

‘제일병원과 함께하는 이영애의 행복맘 후원사업’은 소중한 생명과 건강을 지키고 사랑 나눔을 실천하기 위해 기획됐다. 이영애씨가 기탁한 기금을 활용해 분만 및 신생아 진료관련 의료 서비스를 지원하는 프로젝트다.

행복맘 후원사업은 이영애씨가 기탁한 1억5000만원의 기금을 활용해 분만과 신생아 진료 관련 의료서비스를 지원한다. 제일병원에서 쌍둥이를 출산하며 인연을 맺은 이영애씨는 지난 2012년 1억원을 기부한데 이어 최근 5000만원을 추가로 기탁했다.

지원 대상자는 ▲의료보호 1, 2종의 저소득층 및 차상위계층(심사 후 지원) ▲만 20세 이하의 미혼모 ▲다문화가정 ▲장애여성 ▲외국인근로자 등 저소득층의 임산부다. 이번 후원사업은 저소득층 여성 암환자의 입원 치료비까지도 확대 지원한다.

다만 정부의 기급 복지제도 및 기타 기관, 단체로부터 지원받는 신청자는 제한 될 수 있다. 이 후원사업은 이달부터 본격 시행되며 기부금 총액이 소진될 때까지 진행된다.

신청방법은 제일병원 사회사업실 사회복지사와 전화 상담을 통해 자격 요건을 확인한 후 신청서와 구비서류를 보내면 된다. songbk@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