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파수꾼’ 샤이니 키 “본명으로 활동하지 않는 이유? 굳이 바꿀 필요 없다고 생각”

샤이니 키 “본명으로 활동하지 않는 이유? 굳이 바꿀 필요 없다고 생각”

이준범 기자입력 : 2017.05.19 14:57:22 | 수정 : 2017.05.19 14:57:32

사진=박효상 기자


[쿠키뉴스=이준범 기자] 그룹 샤이니 키가 본명으로 연기 활동을 하지 않는 이유를 밝혔다.

19일 오후 2시 서울 성암로 상암 MBC 사옥에서 MBC 새 월화드라마 ‘파수꾼’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연출을 맡은 손형석 PD를 비롯해 배우 이시영, 김영광, 김태훈, 김슬기, 샤이니 키가 참석했다.

지금까지는 예명을 쓰는 가수들이 연기 활동을 할 때는 본명으로 하는 경우가 많았다. 하지만 키는 연기 활동을 하면서도 예명을 그대로 사용하고 있어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에 대해 키는 “회사에서도 이름을 어떻게 할 거냐고 물어봤다”며 “지금까지 샤이니 키로 쌓은 커리어와 이름이 주는 느낌을 굳이 바꿀 필요가 없다고 생각했다. 모든 연예 활동을 샤이니 키로서 하고 있기 때문에 안 바꾸는 게 더 좋을 것 같다고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키로 활동해도 본명인 기범이라고 불러주시는 분들은 기범이라고 부른다”라며 “기범이라고 적어놔도 키라고 불러주시는 분들이 많을 것 같다. 많이 아시는 이름을 쓰는 게 더 낫지 않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파수꾼’은 범죄로 사랑하는 이를 잃고 평범했던 일상이 하루아침에 산산조각 나버린 사람들이 모여서 아픔을 이겨내고 정의를 실현하는 모임을 만드는 드라마다. 오는 22일 오후 10시 첫 방송.

bluebell@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