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문재인 대통령 “하반기부터 공무원·공공부문 ‘블라인드 채용’ 시행…대기업에도 권유”

이소연 기자입력 : 2017.06.22 14:04:26 | 수정 : 2017.06.22 14:40:10

[쿠키뉴스=이소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공무원과 공공부문에서 ‘블라인드 채용’을 실시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문 대통령은 22일 오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올해 하반기부터 공무원과 공공부문 채용할 때 블라인드 채용제를 실시했으면 한다”면서 “공무원과 공공부문은 정부 결정만으로 가능하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이어 “채용하는 분야가 일정 이상의 학력이나 스펙, 신체조건을 요구하는 특별한 경우 외에는 이력서에 학벌·학력·출신지·신체조건 등 차별적 요인을 일절 기재하지 않도록 하겠다”며 “명문대 출신이나 일반대 출신, 서울에 있는 대학 출신, 지방대 출신이 똑같은 조건과 출발선에서 오로지 실력으로 공정하게 경쟁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간 기업에 블라인드 채용을 권유하고 싶다는 언급도 있었다. 문 대통령은 “(블라인드 채용) 법제화 전까지 민간은 우리가 강제할 수 없다”면서 “민간 대기업도 과거 블라인드 채용제를 실시한 사례에 의하면 훨씬 열정 있는 인재를 채용할 수 있었다는 게 증명이 됐다. 민간 대기업에도 권유하고 싶다”고 밝혔다.  

공공기관의 지역 인재 채용을 30% 이상으로 운영하겠다는 가이드라인도 제시됐다. 문 대통령은 “지역으로 이전된 공공기관이 신규채용을 할 때 적어도 30% 이상은 지역인재를 채용하도록 지역인재 채용 할당제를 운영했으면 한다”며 “그래야 혁신도시 사업이 지역인재까지 발탁해 지역의 새로운 성장동력을 만들어내는 진정한 혁신도시, 진정한 국가 균형발전사업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원래 혁신도시 사업을 할 때 채용할당제가 하나의 방침이었는데 들쭉날쭉한다”며 “지역마다 편차가 심한데 적어도 30%선 정도는 채용하도록 확실한 기준을 세우든지 독려하도록 해달라”고 말했다. 

공공부문 블라인드 채용제는 앞서 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었다. 같은 날 청와대는 “이달 중 공공부문 블라인드 채용 방안을 발표하겠다”는 방침을 드러냈다. 

soyeon@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