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전두환 측 “5‧18은 폭동…‘택시운전사’ 사실 아냐”

조미르 기자입력 : 2017.08.08 20:50:09 | 수정 : 2017.08.14 10:54:24

[쿠키뉴스=조미르 기자] 전두환 전 대통령 측이 5·18 민주화운동에 대해 ‘폭동’이라는 입장을 밝혀 논란에 휩싸였다.

전 전 대통령 측 민정기 전 청와대 비서관은 지난 7일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에 출연해 “아무 법적 정당성도 없는 시민이 무장하고 무기고를 습격한 걸 폭동이 아니면 뭐라고 하겠느냐”면서 “당시 5·18 상황은 폭동인 게 분명하다”고 밝혔다.

민 전 비서관은 5·18 민주화운동을 다룬 영화 ‘택시운전사’에 대해서도 정면으로 비판했다. 그는 “시민을 겨냥해 사격한 부분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영화를 아직 못 봤지만, 정도가 지나치다고 한다면 법적 대응도 검토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두환 회고록’의 출판 및 배포 금지 처분에 대해서는 “역사적 사실을 왜곡했다거나 허위사실 주장했다는 건 인정할 수가 없다”면서 법원 결정에 불복한다고 밝혔다.

meal@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