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홍대 버스킹 머리채남’ 임병두, 사과문 게재 “불편했던 분들께 진심으로 죄송”

‘홍대 버스킹 머리채남’ 임병두, 사과문 게재 “진심으로 죄송”

이준범 기자입력 : 2017.11.14 11:21:44 | 수정 : 2017.11.14 11:22:03


홍대에서 버스킹 중 관객의 머리채를 잡아 화제가 된 임병두가 사과문을 올렸다.

앞서 임병두는 지난 12일 홍대 버스킹 단체 하람꾼의 공연 중 행인의 머리카락을 쥐고 흔드는 영상이 퍼져 논란의 주인공이 됐다.

이에 임병두는 14일 오전 자신의 SNS를 통해 “일요일 홍대 버스킹으로 인해 홍대 머리채남으로 아시는 임병두입니다”로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임병두는 “이번 주 공연으로 인하여 당사자, 피해자분들이 계셨기에 먼저 죄송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며 “더군다나 이슈로 인해 당사자 분께 더 큰 2차적 스트레스로 작용되지 않았을까 심히 걱정되는 마음에 다시 한 번 죄송한 마음이 든다”고 사과의 뜻을 전했다.

이어 “공연장에서 다 같이 즐겼던 분위기로 착각해서 머리를 다치지 않게 집중해서 감싸 잡고 함께 춤춘다고 생각한 것”이라며 “당사자분께 큰 불편함, 불쾌함 또는 폭력성으로 받아들여졌다면 정말 진심으로 죄송하다”라고 말했다.

그는 “제 버스킹은 8년이란 시간 동안 대중과 함께 수천 번의 공연을 통해 소통하고 함께 성장하며 만들어진 콘셉트 공연”이라며 “때로는 서로 짓궂게, 장난기 있게 웃고, 함께 춤을 추고 같이 소리 지르는 에너지 넘치는 버스킹이다. 이 퍼포먼스는 정말 수백 번 하며 많은 분들이 즐거워했던 퍼포먼스였기 때문에 항상 해왔던 방식으로 했다. 그러나 때론 변수가 있을 수 있고 분위기가 잘못 형성되거나 흥분하여 실수된 지나친 쇼맨십일 경우 어떤 관객에게는 충분히 불편한 마음을 줄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해명했다.

마지막으로 “다시 한 번 제 공연을 보면서 불편했던 분들에게는 진심으로 죄송하며 홍대에는 정말 재미있고 다양한 공연들이 있다”며 “저 또한 제 공연 콘셉트를 좀 더 성숙하고 노련한 리드로 관객들에게 불편함이 아닌 진심으로 즐거운 마음이 잘 전달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이준범 기자 bluebell@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