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씨잼-바스코 소속된 저스트뮤직, 수장 스윙스에 초점… "마약 사실 알았나"

씨잼-바스코 소속된 저스트뮤직, 수장 스윙스에 초점… "마약 사실 알았나"

이은지 기자입력 : 2018.05.29 11:27:02 | 수정 : 2018.05.29 11:27:13

래퍼 스윙스가 수장으로 있는 저스트뮤직(린치핀뮤직) 소속 래퍼들이 연달아 대마초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29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마약류 관리에 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씨잼(본명 류성민) 등 2명을 구속하고, 6명을 불구속 입건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검거된 8명 중에는 같은 소속사인 저스트뮤직에 소속된 래퍼 바스코(본명 신동열·37)도 포함됐다. 

바스코는 지난 2015년 5월부터 최근까지 서울 자택에서 세 차례에 걸쳐 대마초를 피운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이들의 대마초 흡연 관련 제보를 받은 경찰은 지난 4월 바스코 자택 및 씨잼 자택을 압수 수색해 대마초 29g과 흡연 파이프 등을 압수했다.

바스코는 대마초 흡연 사실을 인정했으며, 씨잼은 현재 수원구치소에 수감돼 있다. 

여론은 스윙스의 책임론으로 몰리고 있다. 소속 래퍼들의 마약 흡연 사실을 몰랐을 수 있냐는 것. 힙합 팬을 자처한 네티즌은 "이들을 관리해야 할 소속사의 책임도 분명히 있다"고 지적했다.

이은지 기자 onbge@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SPONSORED

기자수첩

������

월요기획

������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