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변희재, 허위사실 유포 혐의 구속…“손석희에 사과”

정진용 기자입력 : 2018.05.30 09:30:21 | 수정 : 2018.05.30 09:57:41

‘비선실세’ 최순실씨 태블릿PC 보도를 폄훼하고 손석희 JTBC 사장을 비난한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 고문이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이언학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30일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등 혐의로 변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 부장판사는 “범죄소명이 있고 범행 후 여러 정황에 비춰 증거인멸의 염려가 있다”며 “피해자 측에 대한 위해 가능성을 종합해 볼 때 구속 사유와 필요성이 인정된다”고 구속사유를 밝혔다.

변씨는 지난 2016년 12월부터 지난해 12월까지 325쪽 분량의 ‘손석희의 저주’라는 책자와 미디어워치 인터넷 기사 등을 통해 손 사장 및 JTBC 기자들에 대한 허위 사실을 유포, 명예를 훼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러나 검찰은 국과수의 태블릿PC 포렌식 결과와 특검·검찰의 수사결과 발표 및 관련 법원의 판결 등을 종합한 결과 조작설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는 결론을 내린 바 있다.

변씨는 29일 오전 10시쯤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받기 위해 서울중앙지법에 출석하면서 손 사장에 대한 자신의 과한 표현을 사과하기도 했다. 

변씨는 손 사장의 집 앞과 가족이 다니는 성당 앞에서 손 사장이 수의를 입은 사진을 들고 구속 수사를 촉구하는 시위를 했다. 또 온라인상에서는 손 사장이 ‘변사체로 발견될 수 있다’는 등의 발언을 했다. 

변씨는 이에 대해 “손 사장에게 하루빨리 토론에 응하라는 취지의 메시지였을 뿐”이라며 “직접 신변을 위협하겠다는 발언은 아니었다. 너무 과도한 표현이 이뤄진 데 대해서는 잘못을 인정한다. 손 사장과 가족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정진용 기자 jjy4791@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SPONSORED

기자수첩

������

월요기획

������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