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BAT코리아 “식약처 유해성 연구결과, 오도의 소지 있어”

조현우 기자입력 : 2018.06.11 17:10:43 | 수정 : 2018.06.11 17:10:50

국민일보 DB

브리티쉬아메리칸토바코코리아(BAT코리아)가 궐련형 전자담배의 유해성에 대해 지적한 식품의약품안전처 조사에 대해 “오도의 소지가 있다”고 반박했다.

11일 BAT코리아는 궐련형 전자담배의 유해성분 배출량과 타르 검출량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BAT코리아는 궐련형 전자담배 유해성분 배출량이 일반 연초보다 적다는 결과에 대해서는 “BAT의 검증된 자체 연구결과와 부합한다는 점을 고무적으로 생각한다”고 지지했다.

그러나 “그럼에도 식약처가 궐련형 전자담배가 잠재적 유해성을 감소시킨다는 결과를 명시하지 않았다는 점은 놀랍고 이해하기 어렵다”고 우려했다.

이어 “장기 연구결과가 더 필요하다는 점에는 동의하지만 모든 과학적 연구결과가 궐련형 전자담배가 잠재적으로 유해성이 적다는 방향으로 의견을 내는 가운데 식약처가 이를 인정하지 않은 점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식약처의 타르 수치 분석결과에 대해서는 오도의 소지가 있다고 주장했다. 식약처 연구결과에 대해 담배업계에서는 독일 연방위해평가원 등의 의견을 들어 찌는 방식의 궐련형 전자담배와 태우는 방식의 일반담배를 같은 방식으로 비교하는 것은 잘못됐다고 지적한 바 있다.

BAT는 “담배 유해성 감소를 위해 궐련형 전자담배 등 유해성이 적은 제품을 제공하고 있다”면서 “공중보건과 규제당국은 새로운 제품군의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정확한 정보를 제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현우 기자 akgn@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SPONSORED

기자수첩

������

월요기획

������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