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엄마 나 왔어’ 신이, 등장… 가족들 “어려운 손님 같은 존재”

‘엄마 나 왔어’ 신이, 등장… 가족들 “어려운 손님 같은 존재”

인세현 기자입력 : 2018.10.11 21:37:15 | 수정 : 2018.10.11 21:50:47

‘엄마 나 왔어’에 출연한 탤런트 신이가 가족과 어색한 모습을 보였다.

11일 오후 방송된 tvN ‘엄마 나 왔어’에서 신이는 부모님과 함께 살기 위해 집으로 향했다.

이 방송에서 신이의 어머니는 신이에 관해 “빚 갚아줬지만, 집 지어줬지, 동생 시집, 장가 다 보내줬지, 조심스럽다. 미안해서 어색하다”고 고백했다.

이어 신이 동생은 “작은 언니는 아직 시집을 안 갔다. 집이나 동생들을 챙기다가 (시집을) 못 갔나 생각이 든다”고 털어놨다. 신이의 언니는 “안타깝고 미안하고 고맙다. 어려운 손님 같은 동생”이라고 덧붙였다.

더불어 신이의 가족들은 “신이와 둘만 남고 싶어하는 사람이 없느냐”는 제작진의 질문에 “함께 있는 것은 좋지만, 둘만 남겠다고 하면 다들 아니라고 답할 것”이라고 조심스러운 태도를 보였다.

이에 신이는 “언니가 저에게 사람을 불편하게 하는 재주가 있다고 했다. 그런 부분을 극복하는 프로그램이라고 했으니 (제작진이) 도와줘야 한다”고 부탁했다.

인세현 기자 inout@kukinews.com / 사진=‘엄마 나 왔어’ 방송 화면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