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홍경민 “방황하던 때 옆 지켜준 안호성 선배 보고파”

홍경민 “방황하던 때 옆 지켜준 안호성 선배 보고파”

김태림 기자입력 : 2019.01.11 20:51:00 | 수정 : 2019.01.11 20:51:02

사진=KBS1 예능 프로그램 2018 TV는 사랑을 싣고 방송화면 갈무리

가수 홍경민이 대학 시절 자신을 도와준 선배를 찾아나섰다.

11일 오후 방송된 KBS1 예능 프로그램 ‘2018 TV는 사랑을 싣고’에 홍경민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홍경민은 대학 선배 안호성을 찾으면서 자신의 10대 시절에 대해 고백했다.

홍경민은 “10대 때 방황 아닌 방황을 해 고등학교 2학년까지 다니다가 자퇴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이상한 반항 심리로 가득 차 있어 시험도 제대로 안 봤고, 학교를 아예 안 갔다”며 “학교를 마음대로 다녀서 별명이 대학생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내 행동들 때문에 친한 친구도 없었고, 결국 점점 어두워졌다”고 설명하면서, “검정고시로 대학에 입학한 후 자신이 긍정적인 사람이 되도록 도와줬던 선배가 안호성 선배”라고 말했다.

홍경민은 “선배와는 대학교 오리엔테이션을 진행하며 친해졌다”며 “장기자랑을 준비하며 (안호성)선배가 괜찮은 개그 아이디어가 없냐고 물었고, (내가)수중 발레 아이디어를 내 우리 팀이 1등을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부정적인 생각이 가득했던 시절 이 선배를 만나고 밝아졌다”며 “날 지켜주고 이끌어줬다”고 말했다.

김태림 기자 roong8@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