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사, 작년 판문점 직통전화로 북한에 통지문 86건 전달

유수인 / 기사승인 : 2021-01-01 11:08:56
- + 인쇄

북한군과의 통신선도 연중무휴로 유지

▲페이스북 화면 캡쳐


[쿠키뉴스] 유수인 기자 = 유엔군사령부는 2020년 한 해 동안 판문점에 설치된 핑크색 직통전화로 북한에 총 86건의 통지문을 전달했다고 1일 밝혔다.

유엔사는 페이스북 계정에 올린 2020년 결산 게시물에서 "북한군과의 통신선도 연중무휴로 유지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신속하고 효과적인 정보 교류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매일 2회 통신 점검을 실시했다"고 전했다. 

직통전화는 밝은 분홍색으로, 현재는 쉽게 볼 수 없는 '옛날 전화기' 형태이다. 회색 버튼에 숫자가 1∼0까지 있으며, 숫자 위에는 알파벳이 적혀있다.


▲페이스북 화면 캡쳐


앞서 북한은 대북전단 살포를 이유로 지난 6월 이후 남북 당국 간 모든 통신 연락 수단 가동을 중단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연중무휴로 유지했다'는 유엔사 설명을 고려할 때 유엔사와 북한군 간 직통전화는 중단없이 계속 가동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유엔사는 결산 게시물에서 지난해 4500여 건의 비무장지대(DMZ) 출입 신청을 받았으며, 그 가운데 98.4%를 승인했다고 밝혔다.

유엔사는 "특히 긴급 출입 건수가 사상 최대인 210건을 기록했으며, 대부분은 여름 집중 호우로 인한 피해복구사업과 관련된 출입"이라고 부연했다.


suin92710@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