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코로나 19 위기 속 외투기업 잇단 러브콜...420억 투자 유치

한상욱 / 기사승인 : 2021-01-20 17:52:25
+ 인쇄

충남도내 올해 첫 외자유치 투자협약 체결


외투기업 합동 투자협약식후 기념촬영 모습.

[당진=쿠키뉴스] 한상욱 기자 = 당진시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계속되는 국제경기 침체 속에서도 고순도 반도체 제조용 가스를 생산하는 일본의 글로벌 기업 다이킨공업의 투자를 유치하며 새해를 시작했다.

20일 시에 따르면 지난 19일 11시 충남도청 상황실에서 양승조 충남도지사와 김홍장 당진시장, 히라오 야스히사 다이킨코리아 대표가 투자유치 협약(MOU)을 맺었다.

이번 협약에 따르면 다이킨공업은 국내 씨앤지하이테크사와 합작법인을 설립하여 송산2일반산업단지 외국인 투자지역 3만4070㎡(약 1만306평)부지에 반도체 제조용 가스 생산 공장을 신축한다.

다이킨 공업은 내년 10월부터 본격 생산을 위해 투자에 돌입하며, 에어컨용 냉매가스의 순도를 높여 반도체 제조에 적합한 고순도 가스를 생산할 계획이다.

이를 고객사인 삼성과 SK하이닉스 등 반도체 제조사에 납품할 계획이며, 향후 5년간 약 420억 원(외국인 투자금액 약 281억 원)을 투자한다.

현재 일본 오사카에 본사를 두고 있는 다이킨공업은 일본 최초이자 세계에서 2번째로 에어컨 냉매를 독자 개발한 세계적인 기업이다.

또한 공조사업 분야에 있어 매출 세계 1위, 불소 화학제품 점유율 세계 2위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작년 매출은 약 25조원에 달하고 전 세계 313개의 자회사에 8만 명이 근무하고 있다.

그 동안 일본 현지에서 생산해 국내 고객사에 납품해 왔으나 본 투자가 완료되면 한국에서 직접 생산・판매가 가능하며, 향후 5년간 50여 명의 고용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히라오 야스히사 대표는 “세계 최대의 반도체 메모리 생산기업이 집중되어 있는 한국에서 고순도 반도체 제조용 가스의 현지 생산 공장이 운영됨으로써  한국 반도체 산업과 기술발전에도 기여할 것”이라 말했다.

경제과 이은정 기업팀장은 “코로나19로 인한 유동성 위기와 한일 양국 간 외교문제 속에서 이뤄진 다이킨공업의 투자이기에 더욱 의미가 있다”며 “이번 협약을 시작으로 금년도 투자유치가 성공적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더 많은 글로벌 우량기업 유치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swh1@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