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4차 재난지원금 대상 ‘확대’ 요구 잇따라

신영삼 / 기사승인 : 2021-03-01 14:30:19
+ 인쇄

정의당 전남도당 농어민, 김영록 전남지사 화훼‧친환경농가‧노점상 등 포함

[무안=쿠키뉴스] 신영삼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정부의 고위 당정청 협의회에서 4차 재난지원금 규모가 19조5000억 원으로 확정된 가운데, 지급대상 확대 요구가 계속되고 있다.

정의당 전남도당은 지난 25일 논평을 통해 농어민의 경우 영농형태, 재배작목 여건, 소득수준 등을 감안해 지원대상에 포함해야 하고, 특히 정부의 방역조치에 따라 직접 피해를입은 농어민들에 대해서는 즉각적인 구제 대책을 함께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영록 전남도지사도 지난달 28일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정부 4차 재난지원금 지급대상에 농업인과 전통시장 노점상 등 취약계층까지 확대해 줄 것”을 강력히 건의했다.

확대 대상에는 각종 행사 취소로 피해가 심각한 화훼농가와 학교급식 중단으로 큰 피해가 발생한 친환경 농산물생산 농가, 수확 감소로 피해를 입은 벼 재배농가, 공연‧행사‧여행 제한으로 매출이 급감한 예술인, 전세버스 기사가 포함됐다.

또한 시군‧상인회에 사용료나 회비를 납부해 특정이 가능한 전통시장 노점상‧미등록상인과 농어촌민박 미등록사업자, 장기간 비대면 예배 및 인원 제한으로 비정상적 운영이 불가피했던 종교시설까지 확대를 요구했다.

김 지사는 “도 실국장들은 국회와 중앙부처를 방문해 정부 4차 재난지원금 지원대상 확대 건의사항이 반영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활동”을 주문하기도 했다.

news032@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