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 “UAE와의 군사협정, 흠결 있다면 고칠 것”

이소연 기자입력 : 2018.01.10 15:55:56 | 수정 : 2018.01.10 15:56:02

문재인 대통령이 아랍에미리트(UAE)와의 군사 협정 관련 문제가 있다면 수정·보완하겠다는 입장을 드러냈다. 

문 대통령은 10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공개되지 않은 협정이나 MOU(양해각서) 속에 흠결이 있다면 앞으로 시간을 두고 UAE와 수정·보완하는 문제를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추후 협정 내용을 적절한 시기에 공개하겠다는 언급도 있었다. 문 대통령은 “적절한 시기가 되면 공개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UAE와 체결한 여러 건의 군사협력 관련 협정과 MOU 중 노무현 정부 때 체결된 협정은 내용이 공개됐다”며 “이명박·박근혜 정부 당시의 협정이나 MOU는 공개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다만 UAE 측이 바라지 않을 시에는 존중하겠다는 의사도 있었다. 문 대통령은 “기본적으로 외교 관계가 투명하게 이뤄져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앞의 정부에서 양국이 공개하지 않기로 합의했다면 그 점도 존중할 필요가 있다”고 이야기했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지난달 10일 특사 자격으로 UAE를 방문,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UAE 왕세제와 면담했다. 일부 언론과 야당 등에서는 ‘임 실장이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과 관련 UAE 측의 불만을 무마하러 간 것’이라는 주장을 내놨다. 청와대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의 비자금 의혹을 조사하다가 UAE 왕실자금을 들여다보다 발각됐고, 국교단절과 원전사업의 엄청난 위기가 와 이를 무마하러 갔다는 주장도 나왔다.

그러나 임 실장의 UAE 방문이 이명박 정부 때 체결한 군사 MOU 때문이라는 주장이 나오며 보수 야권으로 의혹이 번졌다. 김태영 전 국방장관은 9일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지난 2009년 UAE와 맺은 비밀 군사협정에 유사시 한국군이 자동 개입한다는 내용이 포함됐다”고 밝혔다. 김종대 정의당 의원 등은 “유사시 자동개입은 미국하고도 못 맺은 내용”이라며 이명박 정부를 비판했다.  

같은 날, 임 실장은 방한한 칼둔 칼리파 알 무바라크 UAE 아부다비 행정청장과 면담을 가졌다. 이날 회담에서 한국과 UAE가 포괄적이고 전면적인 전략적동반자 관계로 나아가는 것에 합의했다. 칼둔 청장은 같은 날 문 대통령을 만나 “편리한 시기에 방문해달라”며 모하메드 왕세제의 친서를 전달했다. 문 대통령은 “이른 시일 내에 방문이 이뤄지길 바란다”며 초청을 수락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소연 기자 soyeon@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