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엉뚱하다 못해 무모한 화물 운송법

엉뚱하다 못해 무모한 화물 운송법

원미연 기자입력 : 2018.06.04 15:23:19 | 수정 : 2018.06.04 15:23:16


[사진=K사 인형의 집 광고 이미지 캡처]


딸아이의 생일선물로 준비한 커다란 인형의 집.

선물을 받아볼 아이의 함박웃음을 기대하며
자동차 드렁크에 인형의 집을 실으려는 순간,
이게 웬일인가요?

너무 큰 덩치 탓에 인형의 집이 드렁크에 들어가지 않습니다.

인형의 집을 포기할 것인가? 아이의 웃음을 포기할 것인가?

결국, 인형의 집을 트렁크에 욱여넣고
문을 열어둔 채 조심히 집으로 향합니다.


피치 못할 사정으로 과도한 짐을 차에 실어야 했던 경험 있을 텐데요.

안전운행을 확보하고, 교통사고 등의 교통 공해를 방지하기 위해
도로교통법에서는 자동차에 실을 수 있는 최대적재량을 정해두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포기할 수 없는 짐을 차에 싣기 위해 다양한 방법이 동원되고 있는데요.

엉뚱하다 못해 무모하기까지 한 화물 운송법, 함께 확인해 보시죠. 원미연 콘텐츠에디터 [출처=FAMEPACE]



◆ 내 짐은 내가 지킨다!



◆ TV가 나를 지켜주겠지...



◆ 달리는 흉기


◆ 직진만 해야 하는 각



◆ 길가로 달리는 자전거는 어디로?



◆ 차 한 몸 바쳐 모시겠어요~



◆ 트렁크는 도라에몽 주머니가 아닙니다!



◆ 짐을 위해서라면 유리창쯤이야...



◆ 박스 뒤쪽에 연기가?



◆ 잠시 후... 슬픈 예감은...



◆ 배보다 배꼽



◆ 슈퍼카보다 소중한 슈퍼TV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SPONSORED

기자수첩

������

월요기획

������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