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투박했던 손흥민, 팀 내 최저 평점… 英 언론 혹평

투박했던 손흥민, 팀 내 최저 평점… 英 언론 혹평

문대찬 기자입력 : 2018.11.07 10:11:17 | 수정 : 2018.11.07 10:16:48

사진=EPA 연합뉴스

챔피언스리그 무대에 선 손흥민(토트넘)이 부진한 경기력으로 팀 내 최저 평점을 받았다. 

토트넘 홋스퍼는 7일(한국시간) 영국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PSV 아인트호벤과의 2018-19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B조 조별리그 4차전에서 해리 케인의 연속 골에 힘입어 2-1로 승리했다.

손흥민은 이날 선발로 출전해 75분을 뛰었으나 투박한 모습을 보이다 후반 30분 교체됐다. 

2선에 자리한 손흥민은 특유의 드리블 돌파를 시도했지만 번번이 수비에 막혔다.

패스 또한 원활하지 않았다. 턴오버가 잦았다. 활동량 자체도 많지 않았다. 

경기가 끝난 뒤 손흥민을 향해 혹평이 이어졌다.

통계 매체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팀 내 가장 낮은 평점인 5.9점을 부여했다. 

영국 유력 매체들도 가세했다.

‘미러’는 손흥민에게 5점을 부여하며 “완벽히 틀어 막혔다”고 평가했다. 

지역 매체 ‘풋볼 런던’ 역시 손흥민에게 5점을 매기며 “전반전 엉성한 패스와 볼 컨트롤로 좀처럼 리듬을 찾지 못했다. 후반에는 조금 기운을 찾으며 슈팅을 선보였지만 막혔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문대찬 기자 mdc0504@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