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박근혜 전 대통령, 어깨수술 위해 다음 주 외부 병원 입원

민수미 기자입력 : 2019.09.11 14:27:51 | 수정 : 2019.09.11 14:28:15

사진=연합뉴스

‘국정농단’ 사건으로 구속기소 된 박근혜 전 대통령이 외부 병원에 입원해 수술을 받을 예정이다. 

법무부는 11일 “최근 서울 소재 외부병원에서 정밀 검사한 결과 좌측 어깨 부위 수술이 필요하다는 전문의 소견과 박 전 대통령 의사를 고려해 오는 16일 입원한 뒤 수술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법무부는 “형집행정지 결정은 검찰의 고유 권한이므로 법무부가 관여할 사안이 아니지만, 박 전 대통령의 수술과 치료를 위해 외부 병원에 입원시키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구치소 소속 의료진의 진료 및 외부 의사의 초빙 진료, 외부병원 후송 진료 등을 통해 박 전 대통령 치료에 최선을 다했으나 어깨 통증 등 상태가 호전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앞서 박 전 대통령은 수감 후 두 번째 형집행정지 신청을 냈다. 그러나 지난 9일 서울중앙지검 형집행정지 심의위원회는 ‘수형생활이 불가능한 상태’ 또는 ‘형집행으로 현저히 건강을 해하거나 생명을 보전할 수 없는 상태’라고 보기 어렵다며 불허했다.

박 전 대통령은 그동안 경추 및 요추 디스크 증세 등 지병이 악화해 외부 치료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피력해왔다.

지난 2017년 3월31일 서울구치소에 수감된 박 전 대통령은 수감 2년여 만인 올해 4월17일 처음 형집행정지를 신청했다가 불허 결정을 받았다.

민수미 기자 min@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