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도한 행정정보공개 청구에 힘들어하는 포천시 공무원들

윤형기 / 기사승인 : 2020-11-26 15:36:29
+ 인쇄


[포천=쿠키뉴스 윤형기 기자] 최근 경남지역 한 언론사가 사익을 위해 관공서에 과도한 행정정보공개를 청구해 경찰조사를 받고 있는 가운데, 경기도 포천시에서도 이러한 사례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26일 포천시 등에 따르면 최근 한 지역신문 기자가 시 홍보비 지출 등과 관련해 방대한 양의 행정정보공개 청구를 했다.

그는 최근 3년간의 시장, 부시장, 실·국장에 대한 법인카드 사용내역, 홍보팀 출장내역, 광고비 집행내역 등을 해당 부서에 정보공개 청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정보공개 청구 압박에 공무원들은 업무과중과 심적 부담을 느끼고 있지만, 강경 대응을 할 수 없는 입장이다. 기자가 부정적인 기사를 쏟아낼 수 있다는 판단 때문이다.

한 공무원은 "기자들의 과다한 정보공개 청구 엄포는 업무에 심각한 지장을 안길 정도"라며 "예산이 부족해 광고비를 집행할 수 없기 때문에 읍소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남지역 공무원노조는 이러한 광고 강매 등 사익을 위해 정보공개 청구와 취하를 일삼는 특정 인터넷 언론사를 사이비언론사로 규정하고 해당 언론사의 퇴출을 촉구했다.

또 지난 2018년 정보공개 청구를 통해 광고비를 압박했던 경북 안동시 한 기자는 업무방해 혐의로 징역 10개월을 선고 받기도 했다.

moolgam@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