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겨울철 식중독 더 조심해야

손 씻기·끓여먹기·익혀먹기 식중독 예방 3대 원칙 지켜야

김양균 기자입력 : 2019.01.11 11:35:14 | 수정 : 2019.01.11 11:35:53

겨울철 식중독 바이러스에 더욱 유념해야 겠다. 

‘노로바이러스’에 감염되면 설사, 구토, 메스꺼움, 발열 등의 증상이 나타나는 급성 장관감염증에 걸린다. 식중독, 급성 장염 등은 유아부터 성인까지 상관없이 감염되며 위와 장에 염증을 일으키고, 24시간 정도의 잠복기 후 구토, 설사, 복통 등의 증상이 1~3일 정도 나타나며 회복 후 최소 3일~2주까지 전염력이 있다. 

노로바이러스는 오염된 지하수 또는 굴과 같은 연안 양식 어패류를 먹거나 접촉한 경우 감염되고, 감염된 사람이 사용한 물건을 만지거나 환자가 이용한 화장실을 같이 이용하는 등 환자와의 직·간접적인 접촉을 통해 감염된다. 

노로바이러스로 인한 식중독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음식물을 반드시 익혀 먹어야 한다. 음식을 85도 이상의 열로 1분 이상 가열하면 노로바이러스가 사멸하기 때문이다.

특히 겨울철 굴은 생으로 먹기보다 익혀 먹도록 하자. 개인위생을 철저히 관리하는 것도 중요하다. 외출 후나 음식 조리 전, 공중 화장실 사용 후에는 반드시 손을 씻어야 한다. 노로바이러스는 입자가 작고 표면 부착력이 강하기 때문에 손을 씻을 때는 30초 이상 비누나 세정제를 이용해 손가락, 손등, 손끝까지 손 씻는 수칙에 맞게 깨끗이 씻어야 한다. 

물로도 전파되기 때문에 지하수는 반드시 끓여 마셔야 하며, 전염성이 강하므로 노로바이러스 증상이 있을 경우 오염된 옷, 이불 등을 살균, 세탁하고, 감염자가 음식 조리나 타인 간호 등을 하는 행위는 피해야 한다.

최재기 가톨릭대학교 부천성모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노로바이러스에 감염되면 건강한 성인은 대부분 2~3일 내로 호전되지만 어린이나 노인과 같은 면역력이 약한 사람들은 탈수 증상이 동반되기 때문에 감염 시 병원을 찾아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한다”며 “아직 노로바이러스에 대한 항바이러스제가 개발되지 않았기 때문에 예방이 최선의 방법이므로 개인위생을 철저히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김양균 기자 angel@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