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GSL] 조성주, ‘전설’이 되다… 최초 4연속 우승 달성

김정우 기자입력 : 2019.04.14 20:57:23 | 수정 : 2019.04.14 20:57:57

‘마루’ 조성주가 ‘스타크래프트2’ e스포츠 대회 최초 4연속 우승 대기록을 일궈냈다.

14일 서울 강남구 아프리카 프릭업 스튜디오에서 열린 ‘2019 마운틴듀 GSL(글로벌 스타크래프트2 리그)’ 시즌1 코드S 결승전에서 조성주는 ‘클래식’ 김도우를 상대로 세트 스코어 4-2 접전 끝에 우승을 차지했다.

‘뉴 리퍼그넌시’에서 펼쳐진 1세트 조성주의 ‘테란’은 김도우의 ‘프로토스’의 전진 관문 공세를 막아내고 먼저 승리를 가져갔다. 김도우는 ‘추적자’로 조성주 본진을 두들겼지만 ‘공성전차’, ‘벙커’, ‘사이클론’ 등으로 막아내고 역습에 성공했다.

이어 ‘포트 알렉산더’에서 진행된 2세트, 김도우는 다시 한 번 전진 관문 전략으로 조성주를 괴롭히고 침착하게 병력을 쌓아가며 우위를 점한 끝에 ‘고위 기사’의 ‘사이오닉 폭풍’을 앞세워 2세트를 승리,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3세트는 ‘카이로스 정션’에서 다시 조성주의 승리로 돌아갔다. 김도우가 추적자와 ‘사도’로 초반 견제에 나섰지만 ‘해병’과 ‘사신으로’ 막아낸 조성주는 공성전차와 ‘밤까마귀’를 조합해 돌파에 성공, 세트 스코어에서 다시 앞서갔다.

4세트 ‘사이버포레스트’에서 김도우는 다시 반격에 성공했다. 빠르게 ‘폭풍함’을 생산해 견제를 시작한 김도우는 조성주의 앞마당 아래 10개의 ‘보호막 충전소’를 짓고 집요하게 상대를 괴롭혔다. 사이클론과 공성전차, 벙커 수비진이 파괴된 조성주는 김도우에게 세트를 내줬다.

‘킹스코브’에서 펼쳐진 5세트 조성주는 ‘전투순양함’까지 뽑아 20분이 넘는 장기전 끝에 세트 승기를 잡았다. 다시 전진 관문을 시도한 김도우를 막고 앞마당을 확보한 조성주는 사이클론, 공성전차 등 병력을 갖춰갔고 김도우는 ‘불사조’로 견제했지만 결국 돌파를 허용했다.

김도우는 조성주 진영에 고위기사를 드롭시키는 등 분전했지만 조성주는 병력을 확충하며 방어도 강화했다. 김도우가 ‘폭풍함’을 갖추기 시작했지만 ‘바이킹’으로 대적한 조성주는 공방을 지속하다 전투순양함을 모아 김도우의 병력에 괴멸에 가까운 타격을 줬고 결국 승리했다.

6세트는 비교적 빠르게 승부가 갈렸다. 기세를 탄 조성주는 ‘이어제로’ 맵에서 트리플 전략을 택했고 김도우는 암흑기사로 승부를 걸었지만 상대 스캐너에 간파당해 무산됐다. 김도우 진영에 드롭 공격을 감행해 타격을 준 조성주는 무난하게 상대 병력을 치워내고 우승컵을 거머쥐었다.

이날 결승전 승리를 거둔 조성주는 GSL 10년 간 최초 4연속 우승 기록을 세우며 과거 정종현이 세운 최다 기록과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됐다.

강남 l 김정우 기자 tajo@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