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울진 성류굴서 진흥왕 명문 발견… "배 타고 잔교 놓고 동굴 왔다"

울진 성류굴서 진흥왕 명문 발견… "배 타고 잔교 놓고 동굴 왔다"

이은지 기자입력 : 2019.05.23 12:13:23 | 수정 : 2019.05.23 12:13:22

경상북도 울진 성류굴(천연기념물 제155호)에서 신라 제24대 임금 진흥왕(재위 540∼576)이 560년에 다녀갔다는 명문이 발견됐다. 성류굴에서는 최근 최근 중고기 신라시대 금석문이 대거 발견된 바 있다.

23일 울진군은 심현용 박사와 이용현 박사가 함께 판독한 "庚辰六月日(경진육월일)/ 柵作익<木+益>父飽(책작익부포)/ 女二交右伸(여이교우신)/ 眞興(진흥)/ 王擧(왕거)/ 世益者五十人(세익자오십인)"라는 성류굴 명문을 공개했다.

해당 명문은 지난 3월 신라시대 금석문이 무더기로 확인된 굴 안 제 8광장에서 발견됐다. 진흥왕은 북한산과 마운령, 그리고 황초령에 순수비를 남기는 등 정복에 힘을 쓴 신라시대 군주다.

진흥왕 명문은 세로 6행으로 1행에 5자, 2행 5자, 3행 5자, 4행 2자, 5행 2자, 6행 6자로 모두 25자를 새겼다. 글자 크기는 가로 7∼8㎝, 세로 7∼12㎝ 정도다. 그 중 '眞興王擧'(진흥왕거)라는 네 글자는 다른 글씨보다 유독 크다는 것이 울진군 측의 설명이다. 

문구의 내용은 "경진년(560, 진흥왕 21년) 6월 ○일, 잔교를 만들고 뱃사공을 배불러 먹였다. 여자 둘이 교대로 보좌하며 펼쳤다. 진흥왕이 다녀가셨다(행차하셨다). 세상에 도움이 된 이(보좌한 이)가 50인이었다"로 해석된다. 잔교는 부두에서 배에 닿을 수 있도록 해 화물을 싣거나 하는 다리 모양의 구조물을 일컫는 말이다. 

울진군 측 조사단은 "명문을 통해 경진년, 즉 560년(신라 진흥왕 21년) 6월에 진흥왕이 울진 성류굴에 행차하여 다녀간 사실을 확인했다"며 "진흥왕의 이동에는 선박이 활용됐고, 행차에는 50인이 보좌했으며, 행차와 관련하여 동굴 내부를 잇는 잔교가 설치됐음을 알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해당 사실은 삼국사기를 비롯, 기존 연구된 문헌에는 없었던 것이다. 울진군은 이 명문이 신라 역사를 새롭게 구성하며 울진 성류굴의 역사적 위상을 밝힐 중요한 자료로 평가된다고 알렸다.

이은지 기자 onbge@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